與 대덕구 전략공천에 '집단 반발'…내홍 격화
與 대덕구 전략공천에 '집단 반발'…내홍 격화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2.16 19:3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순 예비후보, 재심 신청키로
대덕구 지방의원들 강력 반발...집단 행동 예고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가 지난 15일 21대 총선에서 대전 대덕구를 '전략선거구'로 지정한 데 대해 당내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박영순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의 더불어민주당 복당식 모습.
지난해 7월 29일, 박영순 전 대전시정무부시장의 더불어민주당 복당식 모습. (왼쪽부터) 김찬술 대전시의원, 서미경 대덕구의회 의장, 노준호 대전시당 정책실장, 박영순 예비후보, 문성원 대전시의회 부의장, 김태성·이삼남·박은희 대덕구의원

공천 배제 위기에 놓인 박영순 예비후보가 16일 공관위 결정에 불복해 재심을 신청한 데 이어 민주당 대덕구 지방의원들도 성명을 통해 전략선거구 지정 '철회'를 요구하고 나선 것.

특히 이들은 공관위가 결정을 번복하지 않으면 집단 행동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총선을 불과 50여 일을 앞둔 만큼 공천 갈등 후폭풍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역의 현실을 도외시한 동떨어진 결정"이라며 "도저히 납득할 수 없어 결정의 재고를 요청하는 재심 신청을 하기로 결쟁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대전시의회 문성원 부의장·김찬술 의원, 대덕구의회 서미경 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소속 대덕구 시·구의원 및 당원 등은 성명을 통해 “공관위의 결정은 비민주적인 결정이며 대덕구에서 피땀 흘리며 민주당을 지켜온 당원 동지들과 민주당을 지지해주신 대덕구민들을 배신하고 기만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관위의 비상식적인 결정을 이해할 수도 수용할 수도 없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며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법으로 경선을 통해 대덕구민과 당원들의 뜻을 반영한 순리적인 공천 절차를 거쳐 국회의원 후보를 추천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특히 “만일 공관위가 추천하는 새로운 후보가 공천된다 해도 대덕구 당원들이 협조할리 만무하다”며 “그러한 불공정행위 자체가 보수야권 후보의 당선을 돕는 해당 행위로 귀결될 것임은 자명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낙하산 후보 추천을 강행한다면 대덕구 당원들은 단체행동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며 총선에서 민주당의 승리도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사야 2020-02-17 13:20:01
전 략공천 환영 합니다
1.벼슬 에 눈이 멀어서 여기도 찝적 저기도 찝적
이런 사람 배제
2.정용기 을 꺽을 분이 없다
3. 지금의 인물로는 대덕구의 번영 을 가져 유 수 없다
4.대덕구는 원도심 중 소오됀 지역으로 만든 것은 인물이 없어서 임을 정치하는 이는 명 심해야 할 것이다

최재혁 2020-02-16 19:51:36
대덕구 전략공천? 정용기가 입이 찢어 지도록 처웃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