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대전소식
권선택 시장직 상실...지역정가 반응한국당 "시민 안정위해 협조할 것" VS 정의당 "월평공원 사업 등 중단해야"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7.11.14 16:24
  • 댓글 0

권선택 前 대전시장이 시장직을 상실한 가운데 14일 대전지역 정가는 논평을 통해 입장을 내놨다.

권선택 前 대전시장

우선 권 시장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권 시장 관련 대법원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오랜 기간 기대와 걱정으로 함께한 당원과 대전 시민께 사과와 위로말씀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가슴 아픈 결과를 뼈아프게 새기고 시민의 눈높이에서 시민을 위한 정책에 힘쓸 것을 약속드린다"며 "소속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이 힘을 모아 현안사업을 제대로 점검하여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이재관 행정부시장)권한대행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하다"며 "이 부시장은 그동안 추진돼 온 주요 시책과 역점사업들이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또 "시정의 안정과 시민의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어떠한 시책에도 결코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협조할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국민의당 대전시당은 "시장직 상실에 대해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한 뒤 "권 시장의 재판으로 지난 4년간 대전시정에 공백이 있어 왔다"며 "더 이상 대전시정에 공백이 있어서는 안된다. 대전시는 민원업무의 혼선과 행정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시정업무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바른정당 대전시당은 "지난 3년 여 임기 내내 당사자인 권 시장 뿐만 아니라 불안한 시정을 지켜보는 시민도 혼란스러운 시기였다"면서 "앞으로 행정부시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시민과 소통하며 차분히 시정에 전념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정의당은 냉소적 어조의 논평을 통해 “권 시장의 위법행위에 대해 더불어 민주당은 대전 시민에게 책임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당이 후보를 공천하는 것은 선출직 공직자의 행위에 대해 당이 함께 책임지겠다는 약속이며 그것이 정당 정치의 기본”이라고 대시민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갑천 친수구역 개발 사업 등 논란 속에 권 시장이 밀어 부쳐온 개발 사업들에 대해 전면 중단하고 오직 대전 시민의 삶과 직결된 민생만 챙겨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권 시장은 내년 지방선거는 물론 향후 10년간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내 시장후보 경선과 야당 측 후보 선출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또 대전시 주요 현안 사업이 표류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도시철도 2호선(트램),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등 주요 현안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지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재관 행정부시장이 술렁이고 있는 관가를 어떻게 수습해 나갈 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용우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