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원, LNG 발전소 유치 논란 '거리두기'
박병석 의원, LNG 발전소 유치 논란 '거리두기'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04.23 16: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행정 절차에 유감 표시..."市가 통보는 했지만 상의는 없었다"
평촌산단 내 대기업 유치 가능성 시사...총선 전 발표할 듯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국회의원(대전 서구갑)이 평촌산업단지 내 LNG 발전소 유치 논란과 거리두기에 나섰다.

박병석 국회의원 (대전 서구갑)
박병석 국회의원 (대전 서구갑)

박 의원은 23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LNG 발전소 유치를 ‘대전시 탓’으로 돌리는 등 자신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이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지역민들의 공분을 사게 한 LNG 발전소 유치 논란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이 자리에서 박 의원은 “어떤 바보 같은 국회의원이 자기 지역구에 논란이 되는 것을 유치하느냐”며 “상식적으로 자기에게 유리하지 않는 것을 누가 유치하느냐”고 발전소 유치에 대해 무관함을 거듭 강조했다.

앞서 지역 정가에선 박 의원이 대전시와 서부발전의 중간다리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됐었다. 또 대전시가 지역구 국회의원의 도움 없이 1조8천억 원이라는 대규모 투자 유치 협약을 체결하기엔 다소 현실적이지 않다는 게 보편적 시각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자신이 LNG 발전소 유치에 관련됐다는) 불순한 의도로 갈등을 조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할 것이다. 못된 풍토를 바로 잡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LNG 발전소 유치와 관련 대전시의 행정 절차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그는 “특이한 현상이 벌어졌다. 이것에 대해서는 (대전시가) 통보를 했지 상의한 적이 없다. 아직도 실무자로부터 보고 받은 적이 없다”며 “당정협의회에 왔을 때 허태정 시장이 구두로 얘기한 것이 전부”라고 밝히는 등 대전시와의 사전 협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최근 서부발전 사장과 만난 자리에서 “주민들과 시민들의 동의가 없으면 LNG 발전소 유치 사업 추진을 못할 것 이라고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못을 박았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평촌산단 내 대기업 유치를 추진을 위해 책임자들을 만나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전에 제조업이 없다. 고용을 늘릴 수 있는 제조업 관계 업체와 대화 중”이라며 “국내 굴지의 10대, 20대 그룹하고도 얘기하고 있다”며 대기업 유치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편 박 의원은 대기업 유치시기에 대해 즉답을 피했지만 총선 이슈 선점을 위해 이르면 올 하반기경 유치 기업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성꼴통 2019-04-24 01:29:33
3월 6일 허시장과 서구 유성구 국회의원간 "당정협의회에 왔을 때 허태정 시장이 구두로 얘기한 것이 전부”라고 하며 구두 통보를 했다하셨는데 대전시장이 여당 중진의원에게 그것도 국회부의장까지 하신분과 국회의원들에게 구두 통보를 했다면 시장이 예의가 없네요. 만약 국회의원들이 반대를 했는데도 서부발전과 MOU를 체결했다면 의원들을 상당히 무시했다는 것인데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갑니다. 그럼 그자리에서 허시장에게 뭐라고 하셨는지가 궁금합니다. 그러니까 반대를 하셨는지 찬성을 하셨는지 답변해 주시기 바랍니다. 혹, 그자리에서 의원들이 승락을 했는데 지역주민과 시민들의 반대가 심하니까 발을 뒤로 빼며 대기업 유치중이라 하며 화재를 돌리는 느낌이 듭니다.